부여일보
> 뉴스
백제왕도 핵심유적 ‘부여 능안골 고분군’ 발굴조사 착수백제 귀족층의 집단묘, 1996년 이후 22년만에 정밀 조사
부여일보  |  ebuyeo@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12  12:45: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발굴현장:충남 부여군 부여읍 능산리 75-10번지

문화재청은 부여군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백제시대 귀족 무덤인 '부여 능안골 고분군‘(사적 제420호)에 대한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한다.

12일 군에 따르면 ‘부여 능안골 고분군’은 백제 사비도성의 동쪽에 있는 백제시대 귀족층의 집단묘 성격을 띤 고분군이다. 1994년 부여군 공설운동장을 조성하던 중 처음 발견,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1995년과 1996년 두 차례에 걸쳐 발굴, 조사했다.

이곳에서 백제시대 고분 60여기와 금제 및 금동제이식, 은제관모장식, 은제요대장식 등이 출토됐다. 특히, 도굴되지 않은 백제 후기의 귀족 무덤들과 출토유물이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 7월에 사적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시행한 ‘부여 능안골 고분군’ 시굴조사에서 34기의 고분이 추가로 확인됐는데, 보존상태가 좋은 횡혈묘(3호 고분)와 무덤방 및 배수로를 갖춘 13.5m의 대형 석실묘(14호 고분)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올해부터 연차적으로 정밀 발굴조사가 이뤄지는 만큼 ‘부여 능안골 고분군’의 성격이 더 명확해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청은 22년만에 재개한 이번 조사가 백제시대 고분의 다양한 형식과 백제 귀족의 부장문화를 연구하는데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군과 함께하는 이번 발굴조사의 성과를 활용해 백제 사비시대 귀족무덤의 실체 규명뿐 아니라 부여지역 핵심유적에 대한 왕궁, 관방, 사찰, 왕릉 등 사비왕도의 역사성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여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제64회 백제문화제 개막식 ‘불꽃’, 부여 백마강 가을밤 수놓아
2
장암면 조광희, 아시안게임 2연패 달성
3
‘굿뜨래 웰빙마을’서 스마트 미션 투어 진행
4
부여의소대원들 세계소방관대회 출전 앞두고 '구슬땀'
5
제17회 부여군민대상 후보자 추천받는다
6
부여군, 찾아가는 양성평등 교육 실시
7
“야외활동시 가을철 열성질환 주의하세요”
8
부여 4대 향교 대성전서 ‘추계 석전대제’ 제례 봉행
9
유홍준 교수 기증 유물…우당 부자(父子) ‘서예전’ 열린다
10
부여군, 지적재조사사업 경계결정위원회 개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남 부여군·읍 금성로 257-7 부여일보  |  대표전화 : 041) 832-8888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 00177  |  등록일자 : 2013년 4월26일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편집인 : 김낙희  |  사업자등록번호 : 308-08-19151
Copyright © 2013 부여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buye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