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일보
> 뉴스 > 사회·문화
“반출된 백제 금동관음보살입상 국내로 환수해야”
부여일보  |  ebuyeo@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08  11:00: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부여군은 8일 군청 서동브리핑실에서 (재)문화유산회복재단이 주최하고 충청남도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이 주관하는 백제 ‘금동관음보살입상’ 환수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일제강점기에 군에서 발굴돼 일본으로 반출된 국보급 문화재로 알려진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의 제자리 봉안을 위한 경과보고와 봉안활동 현황, 기자단 질의응답 등의 순으로 이뤄졌다.

현재 일본의 한 기업가가 소장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 불상은 1907년 왕흥사지(부여군 규암면 규암리)로 추정되는 옛 절터에서 한 농부가 솥단지에 들어있는 백제 불상 두 점을 발견했다.

그 중 한 점을 일본인 이치다 지로가 구입해 소장하다가 현 소장자가 이치다 지로의 자녀에게 구입한 뒤 현재까지 일본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충청남도반출문화재실태조사단은 이 불상의 가치를 1907년 당시 함께 발견돼 (현재는) 국보 293호로 지정된 부여 규암리 금동관음보살입상과 동급으로 보고 조속한 환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조사단에 따르면, 1945년 이후 우리나라 정부가 환수한 문화재는 모두 10,120점이며 그 중 4건만 국보로 지정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단은 매입의 의한 환수, 유상기증 등 여러 경로의 환수 방법을 제안하면서 문화재청, 국립박물관, 충남도, 부여군, 문화유산회복재단, 국회 등이 참여하는 뉴 거버넌스를 통한 합의점을 도출해 국내 전시를 추진하는 등의 연내 환수 합의를 목표로 제시했다.

이에 군은 군의회에서 이미 지난 3월에 군에서 해외로 반출된 문화재의 보호와 환수 및 활용을 위한 조례 제정에 착수한 상태다.

한편, 최근 백제금동관음보살입상을 소장한 일본 기업가와 중국 상하이박물관이 접촉해 다음달 상하이박물관 상설전에 이 불상을 전시하기로 한 사실이 지난 5일 국내 언론을 통해 알려지면서 이 국보급 문화재를 조속히 국내로 반환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부여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부여 조성완 씨, 제27회 농어촌발전상 대상 수상
2
국립부여박물관, 리모델링 마친 어린이박물관 재개관
3
신동엽 시인과 함께하는 「금강이 부여를 지날 때」
4
부여군, 통합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시행
5
지역화폐 ‘굿뜨래페이’ 공식 출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충남 부여군·읍 금성로 257-7 부여일보  |  대표전화 : 041) 832-8888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남 아 00177  |  등록일자 : 2013년 4월26일
간별 : 인터넷신문  |  발행·편집인 : 김낙희  |  사업자등록번호 : 308-08-19151
Copyright © 2013 부여일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buyeo.com